티스토리 초대장 받고 얼마나 열심히 하나

2009. 1. 14. 23:44 etc/잡담


햇수로는 3년 실제로는 1년 남짓한 시간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초대장을 대략 30분께 보내드렸다. 그리고 오늘 초대장 드린 분들의 블로그를 휘 둘러 보았다. 실망중에도 대 실망이었다. 현재 블로깅을 하고 계신분들은 대략 3 ~ 4분 정도에 불과했고 20분 정도는 블로그를 만들어만 놓고 글을 한 두개 쓰셨거나 글을 아예 쓰지 않은 분들이 대부분 이었다.  5 ~ 6분은 열심히 활동하시다가 활동을 멈추셨다.

이런 현상은 내가 초대장을 드린 분들께만 해당되는 일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한번 생각해봐야 할 일이다. 초대장을 받고 얼마나 열심히 블로깅에 임하고 있는지를... 나도 Nkokon 님께 초대장을 받고 한 동안 열심히 했었지만 한 동안은 활동을 안했었던 사람으로서 깊게 고민 해봐야 한다.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초대장 몇 개 돌렸으면서 생색내겠다는 것이 아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초대장을 배포하고 계신 분들도 그럴것이다. 내가 받은 초대장에 대해 보답하는 의미로 더 많은 분들께 초대장을 드리고 블로그를 운영할 기회를 드리고자 초대장을 드리는 것이다.

초대장을 받으려고 댓글을 쓰시는 분들 , 방명록을 남기시는 분들, 메일을 보내시는 분들에게도 한 말씀 드리고 싶다. 호기심에 블로깅에 도전할 수도 있다, 하지만 블로깅을 하려고 하기전에 다시 깊게 생각해 보셨으면 한다. 블로깅이라는건 결코 쉬운것은 아니다. 비록 어떻게 운영하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은.. 한순간의 호기심이 아니라 정말로 해보고 싶은게 아니라면 초대장을 다른 분들께 양보를 해주셨으면 한다. 예전처럼 초대장하나 받으려고 오랜시간을 기다리지도 않아도 되긴 하지만 분명 그 가운데에서도 초대장을 못구해서 시간을 날리고 계실 분들이 계시니까..

우리가 블로깅을 시작한지 어느정도 시간이 지났다면 다시 한번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 초대장을 나에게 보내준 사람이 30초 남짓의 시간을 들인 정성에 보답하고 있는지 , 내가 정말로 블로깅을 열심히 하고 있는지..


<연관글>

2007/11/16 - [웹이야기] - [티스토리] 초대장 주려고 빌어야 하는 가?
2007/10/07 - [웹이야기] - 티스토리 초대장 회수 할 수 없나 ?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2009.01.14 23:58
    비밀댓글입니다
  1. 저도 티스토리 초대장을 어렵게 구하고.... 티스토리의 높은 벽에 좌절하고 다른 쉬운 N본부 D본부 등의 블로그를 전전하다 다시금 티스토리로 돌아왔습니다. 이젠 나에게 충실하게 해보려고요.
    • 잘 돌아오셨습니다! 열심히 블로깅하는 모습 기대하겠습니다!
  2. 훔, 동감이요. 그러면서도 미안한 마음이 드는 건 예전에 뭣도 모르고 가입했다가 탈퇴한 적이 있거든요. 그러다 진짜 하고 싶어서 다시 왔지요. 저를 초대해 주신 분도 제 블로그에 가끔 오신다면 흡족해 하셨으면 좋겠네요. 흐흐흐.

    근데, 매월 14일에 초대장 충전된다고 하더니 전 한 장도 없네요. 웬만해선 안 주나 봐요? ㅠ _-
    • 열심히 하신다면 초대장 주신분도 만족하실거에요^^

      초대장이 얼마나 열심히 하나에 따라 충전여부가 달라지는것 같더군요^^
  3. 저는 여태껏 두장나눠줬는데 한명은 엄청나게 열심히 하고, 기존 인맥도 많은지 댓글도 많은데 비해...

    한분은 1주 동안 포스트하나 안썼으면서 블로그를 두개나 방치하고 있습니다...

    제 경우는 성공률 50%인가요? ㅋㅋㅋㅋ;;;;;
    • 성공률매우높으신데요^^ 저는뭐10퍼센트되는건가요 ? ㅠㅠ
    • 아아아아앍!

      저는 겨우 두명이고 님은 엄청 많고 ... ㅠ

      그걸 비교하시다니 ㄷㄷ
    • ㅋㅋㅋㅋㅋ성공률로따지면최강이신데요뭐
    • 2009.01.15 02:45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03:34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06:03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09:37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10:19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20:02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21:47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22:24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15 22:29
    비밀댓글입니다
  4. 저도 두 분께 초대장을 받았는데 그 중 한 분께는 좀 죄송하더군요...

타이틀 페이지 추가문제

2009. 1. 9. 13:51 etc/잡담
타이틀 부분의 Home Local Tag Guest 등의 페이지가 있다. 이 부분에 Banner 라는 페이지를 넣어서 아는 분들의 배너를 넣으려고 하는데 뜻 대로 되지 않는다. 

스킨 수정에 특별한 능력을 가지지 않았기 때문에 먼저 지역로그 부분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배너 부분으로 사용해보려고 HTML/CSS 수정 부분에서 끄적거려 보았는데 Local 대신 Banner로는 글씨만 바뀔뿐 내부 페이지에 지역로그라는 글씨는 사라지지 않는다.

그래서 이번엔 링크 부분을 아예 없애봤다. 기존의 링크 부분에 있던 지역로그 링크 대신 메모장으로 HTML 페이지를 하나 만들어서 연결해 보았더니 연결은 되지 않는다. 단순 얇팍한 지식으로는 처리가 되지 않는다.

다음번으로 시도 해본것은 배너 교환이라는 글을 쓴 후 그 글 페이지를 아예 연결 시켜 보았더니 미관상 보기 좋지 않다.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서는 더 고민해보고 도움을 청해봐야 할 문제인듯 하다.

P.s ) 혹시 이 글은 보신 분중 능력이 있고 심성이 착하신분은 도움 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새 시작은 어디서 부터?

2009. 1. 6. 23:51 etc/잡담

7 ~ 8 개월 짧은 기간 블로깅을 했던 블로거로써 나름대로 열심히 블로깅 했다고 생각했는데, 1년 만에 다시 찾은 블로그는 허전하기만 하다. 블로거 기자단이 내가 할 때 보다 훨씬 더 활성화 되있었고, 많은 수익 프로그램 들이 생겨 났다.

1년 전까지 내 나름 열정적으로 블로깅에 임했는데, 만약 지금 조금씩 다시 시작한다면 얼마나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다시 시작하려면 어디서부터 다시 시작해야 되는 거고, 얼마나 뜯어 고쳐야하고 얼마나 재정비를 해야하는지 끝도 없다.

새 시작의 범위는 어디일까? 스킨을 바꾸는 정도 ? 아니면 스킨도 바꾸고 블로깅 형식도 바꾸고 말투도 바꾸고 다 바꿔야하나? 아니면 블로그를 새로 만들어야 하나? 아 복잡하다 ...........................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그냥 편하게시작하면 되죠...ㅎㅎ